마케팅컨설팅,경영컨설팅,교육,세미나 서울시 금천구 두산로 70 현대지식산업센터 A동 1703호 (우측) marketer@jm.co.kr Tel : 02-815-2355 /814-2353 mobile : +82 10-5577-2355

Posted
Filed under 화장품이야기

화장품을 만들기 위해 상품기획 담당이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 화장품의 어떻게 구성되었는지 먼저 살펴보면 디자인, 용기, 내용물(충진), 단상자, 문안 이렇게 볼 수 있다.

1) 디자인 : 용기디자인 / 단상자 디자인 
2) 내용물 : 품목별 내용물
3) 단상자 : 화장품패키지
4) 문   안 : 용기 및 단상자 문안

중견기업이라면 회사내에 용기 및 패키지 디자인팀이나 공장이 있어 회사 용기 제조나 단상자 인쇄를 제외하고는 내부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다.
상품기획 담당자는 화장품을 하나의 완제품으로 보고 각 담당자에게 업무를 의뢰 혹은 연결을 해야 한다. 중소기업의 경우 상품기획만 내부에서 하고 나머지는 모두 외주를 주는 형태지만 여기서는 팀을 갖추고 있는 중견기업을 기준으로 한다.

상품기획 담당자는 시장조사(시장현황, 경쟁사제품분석)를 통해 상품기획안을 작성한 후

* 디자인팀 : 상품컨셉에 따른 용기/단상자 디자인 의뢰 => 검토 => 수정보완 =>완성
                 (용기는 공용용기를 할 것인지 자체 금형을 제작할 것인지 상호협의)

* 연구소
  a. 상품컨셉에 근거한 내용물 개발의뢰 => 샘플 => 품평 => 내용물 조정 => 제품충진
  b. 내용물에 대한 기본자료 요청 => 조율

* 상품기획 담당자
  a. 연구소에서 받은 샘플을 가지고 제품품평 => 결과보고서 작성 => 연구소와 조율
     (체험단을 통해 품평을 진행 하거나 타겟 소비자 층에게 품평의뢰)
  b. 연구소에서 받은 기본자료를 바탕으로 => 용기 및 단상자 문안 작성 => 디자인팀에 제출
                                                          => 제품 교육 자료 작성


위에서 열거한 내용을 간략하게 정리하자면 상품기획은 자신이 원하는 제품을 탄생시키기 위해 디자인팀과 연구소 그리고 품평을 위한 체험단(멘토클럽)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자신이 기획한 제품을 정확하게 구현하기 위해서는 디자인팀과 연구소의 협조그리고 예비 소비자의 냉철한 평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상품기획자는 좋은 제품으로 소비자에게 호평을 받고 싶다. 그러나 직접적으로 제품을 개발하거나 디자인 할 수 없으므로 이러한 일을 할 수 있는 전문가들과의 업무조율을 통해 자신이 기획한 부분과 최대로 근접한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

회사에서 상품기획자는 시장조사를 잘하고 기획서를 잘 쓰는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을 만들기 위해 각 부서와의 업무조율을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작성자 : 윤수만 / 화장품마케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9/01/29 16:54 2009/01/29 16:54
Posted
Filed under 화장품이야기
이미 전편에서 마케팅과 상품기획은 엄밀히 말하자면 다른 업무라고 기술하였다. 마케팅이 틀을 만들어 놓는 것이라면 상품기획은 인테리어를 해서 구체화 시키는 작업이라고.....
예를 들어 마케팅에서 에스테틱 시장에 진출하기로 결정하고 기획서를 만들었다면 상품기획은 에스테틱 컨셉에 맞는 제품을 기획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에스테틱 시장이라고 하면 피부과와 피부관리실, 스파 시장을 일컫는다.
에스테틱 시장을 겨냥하기 위해서는 용기모양이나 용기디자인, 품목 부터가 다르다. 현장 고객관리용으로 사용하는 제품의 경우 대용량 용기를 사용하므로 제외하고 판매용 제품을 예를 들어보더라도 일반 시판 제품과 차별화가 된다.
용기는 병원용기 모양의 스포이드, 화이트칼라의 브로우, 화이트나 실버색상의 초자 및 아크릴, 앰플용기 등이 주를 이룬다. 품목은 고기능성제품이 큰 비중을 차지하며 효과는 안티링클, 화이트닝, 고보습, 필링이며 특성상 저자극, 무알코올, 무향의 제품들이 많다.
브랜드숍 제품을 기획한다면 브랜드 컨셉과 생산원가가 중요시 될 것이다. 일부 브랜드를 제외하고 브랜드숍은 10대후반 부터 20대를 겨냥한다. 젊은층은 30~50대와는 달리 피부타입부터 다르다. 아토피성 및 여드름, 민감성, 지성 피부가 많으므로 제품 구성에 차이가 있다. 또한, 감성이 풍부한 나이이므로 품질도 중요하지만 그 브랜드만의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 연예인, 브랜드 컨셉, 브랜드 컨셉 디자인 등등........
브랜드숍의 상위권 업체인 더페이스샵, 스킨푸드, 미샤, 토니모리, 에뛰드를 본다면 용기 디자인은 너무나 평범할지언정 각 브랜드숍이 나타내는 색상, 디자인, 브랜드 컨셉은 명확하다.
(원가를 줄이기 위해 저가의 평범한 용기를 사용하지만 브랜드 컨셉이 뚜렷하므로  소비자가 용기 자체 디자인보다 브랜드 컨셉에 이끌려 선택을 한다는 것이다)

상품기획을 전혀 모르는 분이라도 위에 열거한 내용은 특별할 것도 없고 기본적인 상식이라고 생각할 것으로 믿는다.

위의 두가지 유통형태에서 봐야될 차이가 있다면 바로 브랜드이다.
에스테틱 시장의 경우 제품 브랜드에 의한 판매보다는 제품을 취급하는 피부과나 에스테틱관리실에 의해 소비자에게 상품이 전달된다면(피부과 브랜드나 에스테틱 브랜드가 더 중요) 브랜드숍은 소비자가 스스로 선택한다는 점이다.

즉, 에스테틱용 제품을 기획한다면 자사의 브랜드 컨셉이 아닌 공통의 피부과 컨셉 또는 에스테틱 컨셉으로 상품을 기획 한다는 것이고 브랜드 숍은 자사만의 브랜드 컨셉으로 스토리를 기획 한다는 차이가 있다.

물론, 마케팅 방법은 광범위 하고 담당자의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정답은 아니다.


- 다음편에 계속

작성자 : 윤수만 / 화장품마케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9/01/29 11:16 2009/01/29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