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컨설팅,경영컨설팅,교육,세미나 서울시 금천구 두산로 70 현대지식산업센터 A동 1703호 (우측) marketer@jm.co.kr Tel : 02-815-2355 /814-2353 mobile : +82 10-5577-2355

Posted
Filed under 화장품이야기

우리는 크게 화장품의 종류를 기초화장품(Skincare), 색조화장품, 모발화장품, 방향화장품, 바디화장품을 분류해왔으며 사용목적에 따라 좀더 세분할 수 있다. 간략히 정리해보면



     분류                          사용목적                                  상품군
-------------------------------------------------------------------------------------------
기초화장품                      세안                                 클렌징크림, 클렌징폼
                                     피부정돈                           팩, 마사지크림, 스킨
                                     피부보호                           로션, 수분크림
-------------------------------------------------------------------------------------------
색조화장품                      베이스메이크업                  파운데이션, 메이크업베이스
                                     포인트메이크업                  아이샤도우,립스틱
-------------------------------------------------------------------------------------------
모발화장품                      세정                                 샴푸
                                     컨디셔닝                           린스
                                     염색                                 퍼머넌트웨이브
-------------------------------------------------------------------------------------------
방향화장품                      향취                                 향수,오데코롱
-------------------------------------------------------------------------------------------
바디화장품                      체취억제                           바디로션/클렌져

와 같다.

시판판매가 가장 활성화되던 시기만해도 사용복적에 따라 상품군을 분류하여 소비자에게 소개했다. 2000년대 들어서 동일 제형의 품목이 급격히 늘어나 차별성이 떨어지고 이에 따라 소비자가 혼선을 느끼자 마케팅적으로 해결하기 시작했다. 바로 피부타입별 사용대상 세분화에 근거한 분류방법이다. 이전에는 건성,중성,지성,복합성피부로 분류했다가 악건성,중지성,지성,복합성,민감성으로 피부타입을 좀더 확대하였고 지금은 트러블(여드름,아토피) 피부까지 세분화되어 가고 있는데 이런 분류는 각종 쇼핑몰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즉, 피지분비가 많은 지성피부에서 발생되는 여드름성 피부의 경우에는 세안시부터 약산성 클렌저로 세안을 하고 유분이 적은 화장수를 바르며 여드름전용 에센스와 크림을 바른다.
제품개발시부터 기초부터 색조에 이르기까지 라인화하고 있는게 추세며 소비자가 제품을 선택하는데 편리하도록 상품 클릭시에 관련제품까지 볼 수 있게 하였다.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코스메슈티컬 초기시장만 해도 코스메슈티컬이라고 하면 미백, 주름, 자외선등 고기능성 화장품을 취급하는 전문성을 띈 유통이었고 고기능성화장품이외에 여드름 및 아토피용 화장품을 판매하는 정도였다.

코스메슈티컬이 시장규모의 성장속도보다 공급자의 유입이 과다하게 늘어나면서 이제는 전문화 체제로 바뀌고 있다. 아토피전문라인 또는 여드름전문라인등등.........
이러한 현상은 왠만큼 브랜드파워나 품질의 차별화가 있지 않다면 어느정도 안정화된 코스메슈티컬 시장에 들어가기 쉽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처음 화장품유통시장에 진입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 일단 아모레, 엘지, 더페이스샵, 스킨푸드.......등등의 상위권 회사는 잊어라. 그들은 화장품시장의 머리끝에 존재하는 그들만의 리그가 있다. 꿈을 꿀 수는 있어도 5부리그에서 5년내 챔피언쉽리그 우승을 계획할 필요는 없다. 한단계 한단계 오르는 것만이 최선의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작성자 : 윤수만 / 화장품마케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9/02/26 11:19 2009/02/26 11:19